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보생명,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 첫삽…2천억 펀드 조성

등록 2021.11.30 11:32: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30일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교보신기술투자조합 1호' 결성 총회에서 편정범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석기 교보증권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교보생명 제공)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교보생명이 교보증권과 함께 '교보신기술투자조합 1호' 펀드를 결성한다고 30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총 2000억원이다. 출자자(LP) 교보생명이 1750억원, 위탁운용사(GP) 교보증권이 250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이 펀드는 교보그룹의 디지털 전환에 맞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추진의 첫 걸음으로, 향후 8년간 운용되며 전도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교보생명은 우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지원과 협업을 통해 본업 경쟁력 강화, 신성장 동력 확보, 기업가치 증대 등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보증권은 펀드 운용을 맡아 좋은 스타트업을 발굴·투자하고 교보생명 및 관계사와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교보증권은 이번 CVC 펀드 결성을 위해 지난 8월 금융감독원에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 절차를 완료했다. 신기술사업금융업은 신기술 기반의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사업으로, 증권사 등이 라이선스를 등록하고 투자하는 형태다.

운용 총괄은 우리글로벌자산운용과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등을 거친 벤처캐피탈(VC) 투자전문가 신희진 교보증권 VC사업부 이사가 맡는다.

편정범 교보생명 사장은 "교보 CVC 펀드 결성은 교보생명과 관계사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좋은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고 원활한 협업을 지원해 교보그룹의 디지털 생태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