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한은행,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2023년까지 연장

등록 2021.11.30 15:44: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8년부터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맡아

associate_pic

왼쪽부터 이진형 KBO 사무1차장, 류대환 KBO 사무총장, 정지택 KBO 총재, 진옥동 신한은행장,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 신한은행 이승호 부장. (사진 = 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신한은행이 2023년까지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맡는다.

신한은행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서울신라호텔에서 조인식을 갖고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2023년까지 2년 연장하기로 했다.

2018년부터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신한은행은 2020년까지였던 3년 계약이 종료된 후에도 2021년까지 후원을 연장했고, 이번에 2년 더 동행하기로 결정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4년 간 프로야구 예·적금 상품, 쏠야구 올스타 및 월간 최우수선수(MVP) 팬 투표, 선수단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내년 시즌에도 신한은행은 KBO와 함께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신한은행과 KBO는 이제 6년을 함께 하기로 한 최고의 친구 같은 동반자"라며 "모든 야구 팬은 신한은행의 고객이 되고, 모든 신한은행 고객은 야구 팬들이 되는 날까지 KBO와 함께 손잡고 달려가겠다"고 전했다.

정지택 KBO 총재는 "지속되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야구계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속에서 신한은행과의 계약 연장은 리그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