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가부 내년 예산 1조4650억…성평등정책 1055억 배정

등록 2021.12.03 10:55:34수정 2021.12.03 12:4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이돌봄, 청소년부모 지원 등 정부안보다 535억 증액
가족 정책에 9063억원 최다…성평등 정책 1055억 편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여성가족부의 2022년도 예산이 1조4650억원으로 확정됐다.

여성가족부는 3일 국회 심의 과정을 거쳐 내년도 예산이 1조4650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전체 예산 규모는 올해 1조2325억원보다 18.9%인 2325억원 늘었다.

여성가족부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아이돌봄 지원가구 확대, 청소년부모 양육비 지원 시범사업 예산 등이 반영되며 정부안보다 535억원이 증액됐다"라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예산은 2019년 1조801억원으로 첫 1조원을 넘긴 이후 2020년 1조1191억원, 2021년 1조2325억원, 2022년 1조4650억원으로 증액됐다.

내년도 예산을 정책 분야별로 보면 가족 정책에 9063억원으로 가장 많이 배정됐고 청소년 정책 2717억원, 권익 정책 1352억원, 여성·성평등 정책 1055억원, 행정 지원 465억원 등이다.

가족 분야에서는 저소득 한부모가족 아동양육지 지원확대와 소득공제 30% 적용 등에 올해보다 1146억원 증액된 4213억원이 편성됐다. 또 저소득 청소년부모 아이돌봄서비스 정부지원 5% 상향,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지원 시범사업 등 46억원이 신규 배정됐다. 다문화가족 자녀 대상 학습지원 등에 37억원도 신규로 추가됐다.

청소년 분야에서는 청소년 안전망 강화에 559억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251억원, 여성 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등에 126억원 등이 편성됐다.

여성·성평등 분야에서는 여성폭력 피해자 무료법률지원 확대에 32억원, 여성폭력 방지 정책 추진 기반 구축 실태조사에 23억원이 배정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간병비에 2억원이 증액된 5억원이 편성됐다. 공공부문 성폭력 예방 교육 등에 5억원이 신규 추가됐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관련해서는 취업지원서비스 강화에 737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2022년도 여성가족부 예산은 한부모가족, 청소년부모 등 다양한 가족지원,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강화,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여성 고용유지 등 경력단절 예방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라며 "예산이 필요한 분야에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