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버스 운수종사자에 50만원 준다…설 전 지급

등록 2022.01.17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인당 50만원씩 모두 31억원 규모
법인택시까지 136억원 지원 예정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공항버스. (사진=뉴시스 DB). 2022.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버스 운수종사자에 한시 고용지원금 50만원을 지급한다.

서울시는 '민생지킴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버스 운수종사자들에게 1인당 50만원씩 모두 31억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버스 운행이 줄어들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운수종사자들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난 2년간 서울시내 공항버스 약 98%가 운행을 중단했고, 전세버스의 88%가 운행계약 중단을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직접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운수종사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 이전까지 지원금을 일시 지급할 수 있도록 신속한 집행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원대상은 고용 불안이 심각한 마을버스, 전세버스, 공항버스 운전기사 등 총 6130명이다. 공고일 기준 소속 회사에 2개월 이상 근무하고 있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이날부터 21일까지 각 회사가 소속 운전기사의 근속요건 등 증빙서류를 갖춰 일괄 제출하면 된다. 지원금은 운전기사 계좌로 개별 지급된다.

시는 이날 버스분야 공고를 시작으로 법인택시까지 모두 136억원 규모로 운수종사자 한시고용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운송수입 급감으로 버스 운수종사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이번 고용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