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방노조 "평택화재 진상조사, 현장 대원도 참여해야"

등록 2022.01.17 15:38: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청와대 인근 집회 250여명 참여…'더 이상 죽기 싫다'
"원인 규명·책임자 문책 위해 현장 소방관 조사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유선기자=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소방공무원노동조합(공노총 소방노조)은 27일 오후 2시반 서울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대정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2022. 1. 17.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소방공무원들이 평택 냉동창고 화재 사고에 대해 "노조가 참여하는 진상조사를 통해 사고의 구조적 원인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소방공무원노동조합(공노총 소방노조)은 27일 오후 2시 반 서울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대정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는 평택 냉동창고 화재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기 위해 열렸다. 참가자 250여명의 소방공무원 중 50명 정도는 방호복을 입고 '더 이상 죽기 싫다'는 손피켓을 들었다.

공노총 소방노조는 사고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위해선 합동조사단에 노조가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조적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고 책임자를 엄중하게 문책하기 위해선 현장 대원의 분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은애 공노총 소방노조 위원장은 "소방공무원의 희생이 계속 이어지는 것은 현장의 상황과 괴리되고 책임 회피를 위한 면피성 정책만을 내놓기에 급급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3일 소방청이 평택 순직 사고 조사에 현장 소방관을 포함하겠다고 밝혔는데, 노조는 이번 주 중반으로 예정된 합동조사단 출범 때 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순직 진상조사에 소방노조가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이날 노조는 소방관 안전 확보와 처우 개선을 위한 ▲완전한 국가 소방조직 마련 ▲소방공무원 연금 혜택 불평등 해소 ▲특정직 공무원 별도 보수체계 마련 ▲소방공무원 공상 추정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번 사고를 반면교사 삼아 소방 지휘관의 현장 대응 능력을 높일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을 마련하고 종합 대응 매뉴얼을 보완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청와대에 노조 요구를 담은 의견서를 전달하고 오후 3시40분부터는 정부서울청사까지 거리행진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일 밤 경기 평택시 청북읍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소방관 3명이 순직했다. 소방노조는 '현장 경험이 없는 현장 지휘관의 무리한 지휘가 빚은 대참사'로 규정하고 현장 지휘체계 개선을 요구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