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남주 '82년생 김지영', 일본서 20만 부 판매 스테디셀러로

등록 2022.01.18 10:29:02수정 2022.01.18 10:5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5년간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문학 조사
1위는 '82년생 김지영', 10개 언어권서 30만 부 판매
한강 '채식주의자'·손원평 '아몬드'·정유정 '종의기원' 順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0개 언어권으로 출간된 '82년생 김지영' 표지 (사진=한국문학번역원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이 최근 5년간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문학 작품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문학번역원은 2016~ 2020년 해외 출간 한국문학 판매현황 조사 결과, '82년생 김지영'이 10개 언어권에서 30만 부 이상 판매됐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에서는 2018년 출간 후 2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번역원은 이번 조사에서 해외 출간된 한국문학 총 658종(37개 언어권)에 대한 판매현황 조사를 했고 그 가운데 492종(30개 언어권, 75%)의 판매량을 파악했다.

그 결과, 누적 5000부 넘게 판매된 작품은 34종에 달했다. 한강, 손원평, 정유정 작가 등은 출간 후 3~4년 동안 2만 부에서 10만 부에 가까운 판매량을 보였다. 

한강의 '채식주의자'는 13개 언어권에서 16만 부 이상 판매됐고 손원평의 '아몬드'는 일본에서 9만 부 넘게 팔렸다. 9개 언어권에서 출간된 정유정의 '종의 기원'  포르투갈어판(브라질)은 현지에서 2만 부 이상이 판매됐다.

특하 2020년 출간돼 한 해 동안 5000부 이상 판매된 작품도 16종이었다.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중국어 등 언어권도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대표 사례로는 독일어로 출간된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Aufzeichnungen eines Serienmorders, 카스, 2020)은 2020년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과 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을 수상, 출간 후 1년 내에 5쇄를 찍으며 1만 부 넘게 팔렸다. 

번역원이 지원해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은 2017년부터 연평균 10%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7년 127종, 2018년 119종, 2019년 151종, 2020년 170종, 2021년 186종이다. 

'82년생 김지영'이나 '아몬드'처럼 특정 국가에서 베스트셀러나 스테디셀러가 된 작품도 여러 언어권에서 출간돼 높은 판매고를 올리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한국문학이 세계 문학·출판시장에서 독자적 경쟁력을 증명하며 견고히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 번역원의 전체 지원건수 가운데 해외출판사가 한국문학 번역·출판을 일괄 신청하는 비중이 80%에 달한다. 번역원은 "이는 자발적으로 한국문학을 출간하고자 하는 자생적 수요가 확연히 증가했음을 나타낸다"며 "이제 한국문학이 '문학한류'의 초입에 서 있다고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