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오세훈 수사 착수…참고인 조사

등록 2022.01.26 13:56:25수정 2022.01.26 18: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세훈 "울산경찰 선거 개입 밝혀져" 발언
울산경찰청장 출신 황운하가 경찰에 고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준비사항 점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1.21. yesphoto@newsis.com


김소희 기자 = 황운하 더물어민주당 의원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을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관계자를 소환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경찰청장 출신인 황 의원은 오세훈 시장이 울산 경찰청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해 9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당시 오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는데, 경찰을 향해 "불법수사를 자행하는 공안경찰에 항의하며, 형사소송법과 범죄수사규칙을 위반하면서까지 수사를 진행하는 경찰의 의도가 무엇인지 묻는다"며 "청와대 하명에 따른 경찰의 기획 사정(査定) 의혹이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친구 송철호 울산시장을 3년 전 당선 시키기 위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검찰, 울산경찰청이 선거에 개입한 것이 검찰 수사에서 낱낱이 밝혀졌다"며 "9개월 남짓 남은 서울시장 선거에 관권을 동원한 불법 선거공작 망령이 다시 되살아났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명백한 허위 사실 공표 범죄"라며 "당시 울산경찰청장인 저는 수사책임자로서 오 시장을 고소한다"고 했다.

경찰은 이날 서울시청 관계자로부터 확보한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을 검토한 뒤 오 시장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