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0명 중 6명, 설 명절에 집콕…작년보다 줄어"

등록 2022.01.27 09:0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티몬, 2022 설 연휴 트렌드 설문조사
설 선물은 현금, 온라인 구매가 대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10명 중에 6명은 '집콕 연휴'를 보내겠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감이 커지면서 가족 모임과 여가활동 계획도 다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지난 21일부터 나흘간 티몬 고객 48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4%가 집에 머물 것이라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설 85%와 비교하면 21%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집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응답이 53%로 가장 많았고, 11%는 '집에서 영상과 게임 등 콘텐츠를 즐기겠다'고 밝혔다.

반면 부모님댁, 친척집을 방문하겠다는 응답은 21%로 지난해보다 15%포인트 높아졌다. 가족 모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도 '부모님 찾아뵐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0%에 달했다. 만남을 자제할 것이라는 응답은 32%로 지난해(37%)보다 줄었다.

티몬은 길어진 코로나와 사투로 높아진 피로감에 가까운 가족과의 모임을 조심스럽게 계획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명절 선물도 비대면 경향이 우세했다. '현금을 보내드린다'는 답변이 39%로 1위를 차지했고, 온라인 채널로 선물하겠다는 응답 33%에 달했다. 25%는 '직접 구매해 만나서 전달한다'고 답했고, 19%는 계획이 없다고 했다.

코로나19만 아니었다면 설 연휴에 국내여행을 즐겼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1%, 무조건 해외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2%에 달했다. 꼭 하고 싶은 겨울철 레저로는 스키·눈썰매(34%), 워터파크·스파’(33%)를 꼽았다.

티몬은 연휴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까지 '설 연휴 즐기기' 기획전을 진행한다. 매일 1회씩 뽑을 수 있는 '복주머니 할인쿠폰'으로 최대 15%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다음 달 1일부터 7일까지는 '레저위크'를 열고 레저 티켓을 티몬 단독 할인가에 판매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