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사도광산 등재 추진키로…외교부 "중단 엄중 촉구"

등록 2022.01.28 19:23:59수정 2022.01.28 19:4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총리, 28일 오후 '사도광산 올해 신청' 발표
외교부 즉각 대변인 성명…"우리 측 거듭된 경고에도"

associate_pic

[파리=AP/뉴시스] 2017년 11월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본부에서 찍힌 유네스코 로고. 2022.01.28.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일본이 결국 조선인 강제동원이 이뤄졌던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외교부는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이러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28일 외교부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사도광산의 2023년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올해 신청서를 내겠다고 밝힌 직후 대변인 성명을 내고 이처럼 밝혔다.

성명은 "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28일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작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유산위)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일본의 유산위 결정 불이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 바 있음을 상기한다"며 "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고 밝혔다.

애초 일본이 한국 측 반발로 인해 등재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고 등재 추진을 보류하는 쪽으로 기울었단 현지 언론 보도가 이어진 바 있다. 하지만 결국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등 자민당 보수·우익 성향 의원들 압박에 추천으로 결정이 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신청 마감 시한인 2월1일 열리는 각의(국무회의)에서 사도광산 추천을 안건으로 올려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2월1일까지 신청서를 내면 세계유산센터가 자문기구에 현지실사를 의뢰한다.

심사 절차가 진행된 후 유산위가 이르면 2023년 6월~7월 등재 여부를 정식 결정할 전망이다. 등재에는 유산위 21개국 컨센서스(전체합의)가 필요하다. 현재 일본은 위원국이지만 한국은 위원국이 아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을 때부터 강하게 반발해왔다.

특히 정부는 제2의 하시마섬(端島·군함도) 사태가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일본은 2015년 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조선인 강제노역 역사를 알리겠다고 했지만 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 지난해 7월 유산위는 일본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