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멘트 생산 차질 우려에…국토부 "공사 차질 없도록 노력"

등록 2022.03.30 19:57:57수정 2022.03.30 22:3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30일 최근 국제적인 유연탄 수급난으로 시멘트 생산 차질 우려가 심화되는데 대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건설자재 수급 불안으로 인한 건설공사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관련 업계를 통해 유연탄 수급 상황과 시멘트, 레미콘 생산·출하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생산량 증대를 위한 업계 애로사항을 신속히 파악·해결하는 등 자재수급 안정화에 힘쓰고 있다"며 "유연탄 수급 안정을 위해 러시아산 수입 비중을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호주 등 대체국가로의 수입선 다변화도 추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의 시멘트 재고량은 70만t 가량으로 국토부는 파악하고 있다.

국내 수요 대비 생산능력에도 여유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건설협회 등을 통해 시멘트 부족으로 건설공사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현장을 수시로 파악하고, 업계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적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생산현장의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멘트 및 레미콘 제조현장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시멘트, 레미콘 제조업계와 건설업계가 참여하는 간담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멘트 생산 차질 우려가 심화될 경우를 대비하여 건설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업계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하여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