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차바이오텍 美자회사, 세포유전자 치료제 생산시설 완공

등록 2022.05.04 08:4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티카 바이오 "FDA GMP 기준에 맞게 최신 기술·장비 갖춰"

associate_pic

마티카 바이오 건물 전경 (사진=차바이오텍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차바이오텍의 미국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시설을 본격 가동한다고 4일 밝혔다. 3일(현지시간) 준공식을 개최했다.

미국 텍사스주 칼리지스테이션에 위치한 마티카 바이오의 CDMO 시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인정하는 cGMP(우수의약품생산규격) 기준에 맞춰 설계됐다. 500리터 용량의 바이오리액터(세포 배양기)와 글로벌 수준의 제조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론자, 후지, 찰스리버 등 글로벌 유전자치료제 기업에서 250건의 벡터 제작 프로젝트를 수행한 바 있다. 10여종의 바이럴벡터를 개발·생산한 경험이 있는 미국 현지 전문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향후 핵심 원료인 렌티 바이러스벡터, 아데노 부속 바이러스 벡터 등 바이럴 벡터를 생산하고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 및 생산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바이오공정 전문기업인 싸토리우스와 의약품 개발·생산 일정을 단축하고 균일한 품질의 제품을 대량 생산하는데 필요한 실시간 공정분석기술과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마티카 바이오 송윤정 대표는 "세포·유전자 치료제는 기존 화학·단백질의약품 대비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치료제다"며 "모기업인 차바이오텍이 20년 넘게 쌓아온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도입해 글로벌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차바이오텍은 2024년 완공 예정인 판교 제2테크노밸리 첨단 바이오시설 ‘CGB’(Cell Gene Biobank)에 세포치료제 개발 노하우와 마티카의 CDMO 기술력을 접목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