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어촌공사, 일상화된 가뭄 '지하수댐'으로 해결

등록 2022.05.09 11:32: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충남 서부권 가뭄 취약지역에 지하수댐 구축 추진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 농어촌공사가 강원도 속초시 쌍천에 설치한 '쌍천2지하수댐' 전경. 하루 7000t 이상의 물을 저장할 수 있다. (사진=농어촌공사 제공) 2022.05.09. photo@newsis.com


[나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가 기후변화로 일상화된 가뭄 극복을 위해 '지하수댐'(지하수저류지) 구축을 추진한다.

농어촌공사는 보령댐의 만성적인 저수율 부족으로 매년 가뭄을 겪고 있는 충남 서부 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하수댐 후보지 조사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 지자체는 보령시, 서산시, 당진시, 서천군, 청양군, 홍성군, 예산군, 태안군 등 8곳이다.

이들 지역은 보령댐을 통해 물을 공급받고 있지만 해마다 가뭄 반복에 따른 물 부족으로 금강 도수로를 통해 용수를 끌어다 쓰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하루 23만3000t이 필요하지만 공급량은 절반에 못 미치는 11만5000t에 불과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농어촌공사는 8개 지자체의 용수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2023년 12월까지 지하수댐 후보지 조사를 마치고 지자체와 협력해 시설을 본격 구축할 계획이다.

지하수댐은 모래, 자갈층이 두껍게 발달한 지역의 지하에 물막이벽을 설치하고 지하수위를 상승시켜 지하수를 확보하는 시설로 일종의 땅속 저류지다.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 지하수댐(지하저류지) 설치 단면도. (그래픽=농어촌공사 제공) 2022.05.09. photo@newsis.com


기존 지표수 개발보다 공사비와 관리비가 저렴하고 댐 축조에 따른 수몰 문제를 야기하지 않고도 깨끗한 용수를 확보할 수 있다.

공사가 1980년대에 발생한 가뭄 극복을 위해 경북 상주시 이안댐을 시작으로 5개 지하수댐을 설치해 운영한 것이 대표적이다.

특히 지난 2017년 당시 극심한 가뭄 속에서도 충남 공주 옥성지하수댐은 농업용수 공급 역할을 톡톡히 하면서 지하수댐이 가뭄 극복의 대안으로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완공한 속초시 쌍천2 지하수댐은 농업용수에서 범위를 넓혀 식수까지 해결하면서 고질적인 속초지역 가뭄을 해결한 성공사례로 꼽힌다.

공사는 올해 기록적인 겨울 가뭄으로 노지 월동작물 생육에 어려움을 겪은 경북 지역 용수해결을 위해 울진군 황보천 유역에 지하수댐을 구축하기 위해 설계를 진행 중이다.

이병호 농어촌공사 사장은 "기후변화로 가뭄이 일상화되는 상황에서 지하수댐이 고질적인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할 중요한 용수원이 되고 있다"며 "공사 기술력을 기반으로 지자체 등과 협업해 지역 맞춤형 모델 제안을 확대함으로써 공공가치를 실현해 ESG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