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1분기 영업손실 309억…"손실폭 크게 개선"

등록 2022.05.16 17:07:01수정 2022.05.16 18: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판매 및 매출 4분기 연속 증가
"1분기 기준 영업손실, 회생절차 전인 2019년 이후 최저"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김종택기자 = 에디슨모터스컨소시엄의 쌍용자동차 인수가 무산됐다.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체결한 인수합병(M&A) 투자계약이 자동해제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모습. 2022.03.28.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재매각 절차를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의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이상 개선됐다.

쌍용차는 지난 1분기에 2만3278대를 판매해 ▲매출 7140억원 ▲영업손실 309억원 ▲당기순손실 31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뉴 렉스턴 스포츠·스포츠 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와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의 효과로 손실 규모가 큰 폭으로 개선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판매 실적의 경우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해 지난해 1분기(1만8619대)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원)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면서 전년 동기 대비 33.3% 늘었다. 2020년 4분기(8882억원) 이후 분기 최대 매출이다.

영업손익 역시 판매와 매출이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의 847억원과 비교해 60% 이상 줄었다. 이 같은 영업손실 규모는 쌍용차가 회생절차에 들어가기 전인 2019년 1분기(278억원) 이후 1분기 기준 최저 수준이다.

쌍용차는 뉴 렉스턴 스포츠·스포츠 칸의 호조로 수출 주문이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되면서 미출고 잔량이 1만대가 넘는 상황이어서 부품수급이 호전되면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판매회복세와 함께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재무구조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출고 적체 해소는 물론 J100의 성공적 론칭을 통해 판매 확대와 함께 한층 더 빠르게 재무구조를 개선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