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장소통 강화" 동원산업·동원엔터프라이즈 합병비율 변경

등록 2022.05.18 18:1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원산업·동원엔터프라이즈 합병비율 기존 1대 3.8385530서 1대 2.7023475로
동원산업 합병가액 기준시가 아닌 자산가치로…합병 추진 중 이례적 변경
"주주가치 제고하고 시장과 소통 강화....적법성 넘어 적정성 고려"

associate_pic

동원그룹 CI(사진=동원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시복 기자 = 동원그룹이 코스피 상장사 동원산업과 비상장사 동원엔터프라이즈의 합병 비율을 변경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주주 가치를 제고하고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동원산업과 동원엔터프라이즈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동원산업과 동원엔터프라이즈의 합병 비율을 기존 1대 3.8385530에서 1대 2.7023475로 바꿨다.

양사 이사회는 이를 위해 동원산업의 합병가액을 기준시가가 아닌 자산가치를 기준으로 해 종전 24만8961원에서 38만2140원으로 53.5% 상향 조정키로 결의했다.
 
동원그룹은 앞서 지난달 7일 상장사인 동원산업과 비상장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의 합병을 추진하기 위한 우회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동원산업의 합병가액을 기준시가가 아닌 자산가치로 해야 한다"며 일부 소액주주들과 시민단체들이 변경을 요구해왔고, 이를 수용해 동원산업의 합병 비율을 변경한 것이다.
 
기업이 합병을 추진하면서 소액주주들의 요구를 반영해 합병 비율을 변경한 사례는 거의 드문 경우라는 게 시장 반응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경영 효율성을 증대해 주주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진행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적법성을 넘어 적정성까지 고려해 합병 비율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이번 합병 작업이 마무리되면 순수 지주회사였던 동원엔터프라이즈가 동원산업에 흡수돼 동원산업이 동원그룹의 사업지주회사가 된다.

이를 통해 양사가 가진 장점이 시너지를 발휘해 향후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동원그룹은 내다봤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StarKist Co.(스타키스트), 동원로엑스 등 손자 회사였던 계열사들은 자회사로 지위가 바뀌어 더욱 신속한 의사 결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boki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