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정부 초대' 한덕수 총리 인준안 47일 만에 국회 통과(종합)

등록 2022.05.20 19:47: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찬성 208표, 반대 36표, 기권 6표…찬성률 83.2%
'여소야대' 속 민주 '당론' 협조로 본회의 통과
국힘 "새 정부 출범토록 野 협조에 감사드려"
민주 "고심 끝 통 큰 결정…與 이젠 협치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일 오후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찬성 208표로 가결되고 있다. 2022.05.2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정진형 여동준 김승민 기자 = 윤석열 정부 초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3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총리로 지명한 지 47일 만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인준안을 무기명 투표로 표결에 부친 결과, 재석 250명 중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으로 가길시켰다.

재석 기준 찬성률은 83.2%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총리 후보자 인준안은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며 재적 의원 과반 출석, 출석 의원 과반 찬성으로 의결된다.

국민의힘이 109석 소수 여당인 '여소야대' 상황에서 한 후보자 인준안이 국회 문턱을 넘은 것은 167석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이 격론 끝에 '인준 협조' 당론을 정하면서 가능해졌다.

민주당은 당초 한동훈 법무부 장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지명 철회를 한 후보자 인준의 암묵적 조건으로 제시해왔으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7일 한동훈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격분한 민주당이 한 후보자 부결을 시사하며 정국이 급속도로 냉각됐다.

하지만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일로를 걷는 가운데 여론마저 한 후보자 인준 쪽으로 쏠리자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참패 위기감이 극에 달했다.

여기에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등이 '인준 협조'를 공개적으로 주장하며 물꼬를 텄고,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광역단체장 후보 17명 중 12명이 인준 협조 의견을 전달하면서 결국 의원들도 찬성 쪽으로 선회한 셈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한국생상선본부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5.20. kmx1105@newsis.com



벼랑 끝 대치에서 선회한 여야의 표정은 엇갈렸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민주당 의원들이 격론 끝에 새 정부를 출범할 수 있도록 임명동의안을 가결하기로 당론을 정해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반면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권 교체 이후 첫 총리를 새 정부가 일할 수 있도록 고심 끝에 통 크게 대승적으로 임명동의하도록 결정한 것으로, 국정 공백이 없게끔 하고 국민의 삶을 더 제대로 보살피라는 고심이 담겨있다"며 "민주당의 이런 뜻을 윤 대통령도, 한 총리도, 국민의힘도 제대로 받아달라"고 주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런 차원에서 윤 대통령은 이번에 빚어진 인사참사와 관련해서 반성하고 국민에 사과하는 게 출발이어야 하며, 말로만 협치를 말하지 말고 진심으로 국회를, 입법부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국민의힘도 대통령비서실 2중대가 돼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에게,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우리가 원칙과 소신을 지키지 못하고 전체 국민 뜻을 받들고, 단합을 위한 대승적인 통 큰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양해를 바라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