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계 최강' 한국 양궁, 월드컵 금메달 6개 수확(종합)

등록 2022.05.22 19:25: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개막 6일째인 22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리커브 여자 단체전 결승경기, 안산(광주여대)·최미선(순천시청)·이가현(대전체육회)이 금메달 획득한 뒤 엄지 손가락을 펼쳐보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05.22.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역시 세계 최강이었다.

한국 남녀 리커브 양궁대표팀이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2차 대회 단체전을 동반 제패했다.

안산(광주여대)-최미선(순천시청)-이가현(대전시체육회)으로 구성된 여자대표팀은 22일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리커브 단체전 결승에서 독일을 5-1(55-55 56-54 57-53)로 꺾었다.

김제덕(경북일고)-김우진(청주시청)-이우석(코오롱)이 나선 남자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6-0(59-53 58-57 57-52)으로 완파했다.

대표 선발전 일정과 겹친 탓에 지난달 터키 안탈리아에서 치러진 1차 대회를 건너뛴 남녀 대표팀은 2차 대회 단체전을 석권하면서 세계 최강국의 명성을 입증했다.

여자 대표팀은 첫 주자 대결에서 55-55로 비겼지만 이후 두 차례 대결을 모두 쓸어담으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대표팀은 세 명의 주자 모두 57점 이상의 고득점을 찍어 이탈리아의 추격을 여유있게 뿌리쳤다.

최미선과 김우진은 단체전 후 치러진 개인전마저 정복하면서 2관왕에 올랐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개막 6일째인 22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리커브 남자 단체전 시상식에서 김제덕(경북일고)·김우진(청주시청)·이우석(코오롱)이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05.22. hgryu77@newsis.com

개인전 금메달 다툼은 국내 선수들 간 맞대결로 치러졌다.

최미선은 이가현과의 결승에서 6-2(26-27 29-25 29-27 30-26)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 당했지만 이후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최미선은 마지막 9발 중 7발을 10점에 꽂아넣었다.

김우진은 이우석의 추격을 7-1(29-25 30-30 29-27 29-28)로 뿌리쳤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금메달 6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로 마쳤다. 총 10개의 금메달 중 절반 이상을 가져온 셈이다. 

전날 치러진 컴파운드 경기에서는 여자 개인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이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