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이 곧 역사…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쾌거

등록 2022.05.23 07:30:00수정 2022.05.30 09:5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규리그 23골로 살라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

공식전 24골 8도움으로 '역대급 시즌' 완성

차범근 넘어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공식전 최다골 신기록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최다골 경신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골든부츠를 든 손흥민. 2022.05.22.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걷는 길이 역사가 되고 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7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와 멀티골로 토트넘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리그 22, 23호골에 성공한 손흥민은 같은 시간 울버햄튼전에서 23호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이 됐다.

EPL 역사상 첫 아시아 선수 득점왕이 탄생한 순간이다.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에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EPL 출범 후 공동 득점왕은 이번 5번째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이 됐다. 2022.05.22.

1997~1998시즌 디온 더블린(코벤트리 시티), 크리스 서튼(블랙번), 마이클 오언(리버풀) 3명이 나란히 18골을 기록하며 첫 공동 득점왕이 됐다. 1998~1999시즌엔 오언과 함께 드와이트 요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리즈 유나이티드) 3명이 18골로 또 한 번 공동 1위에 올랐다.

이후 10년 넘게 단독 득점왕을 배출하다 2010~20211시즌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카를로스 테베스(맨체스터 시티)가 나란히 20골을 넣어 공동 득점왕을 올랐다. 그리고 가장 최근인 2018~2019시즌엔 살라와 사디오 마네(리버풀),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3명이 22골로 공동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전반기에 다소 주춤했던 손흥민은 후반기에 엄청난 골 폭풍을 몰아치며 득점왕 판도를 뒤흔들었다. 마지막 10경기에서 무려 12골을 집중시키며 살라를 맹추격했다.

특히나 페널티킥 없이 100% 필드골만으로 23골을 넣었다. 살라는 페널티킥이 5골이나 된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2022.05.22.

EPL에서 페널티킥 없이 득점왕에 오른 건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골·2010~2011), 루이스 수아레스(31골·2013~2014시즌), 사디오 마네(22골·2018~2019시즌)에 이어 손흥민이 역대 4번째다.

올 시즌 손흥민은 말 그대로 기록 제조기였다.

리그 23골로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을 갈아치웠다. 종전 최다 골이었던 지난 시즌 17골을 무려 6골이나 넘어섰다.

이번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 1도움)를 포함하면 공식전 45경기 24골(8도움)로 지난 시즌 세웠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득점(22골)도 다시 썼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2022.05.22.

2010년 함부르크에서 프로 데뷔 후 단일 시즌 리그에서 20골을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전설인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세웠던 한국 선수 유럽축구리그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17골)도 넘어섰다.

동시에 이란 공격수 알리레라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보유한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최다 골(21골)도 깼다. 자한바크시는 AZ알크마르서 뛰던 2017~2018시즌 21골로 네덜란드 리그 득점왕에 올랐었다.

더불어 단짝인 해리 케인과 프랭크 램파드-디디에 드로그바(36골·첼시)를 넘어 EPL 역대 통산 최다 합작 골(41골) 신기록도 작성했다.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손흥민이 EPL 득점왕이 됐다. 2022.05.22.

토트넘 역사에서도 손흥민은 빼놓을 수 없는 선수가 됐다.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325경기에서 131골을 넣어 통산 득점 10위에 올라 있다. 9위 앨런 길전(439경기 133골)과는 두 골 차이다.

7시즌 동안 EPL에서 232경기에 출전해 93골을 넣은 손흥민은 7골만 추가하면 통산 100골을 달성한다.

이제 손흥민에게 남은 목표는 우승컵이다. 프로 13년 차인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게 유일한 우승 경험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