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이재명의 '배달특급' 확장…'K-특급' 공약

등록 2022.05.23 11:00:04수정 2022.05.23 15:05: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역화폐 연계 '배달특급2.0'…소상공인·소비자 보호
'택시특급'으로 대중교통 정액환승할인제 적용
'모빌리티특급', 모든 공공교통수단 원스톱 예약 시스템 구축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2일 경기도 부천중앙공원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2.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기도형 공공플랫폼 'K-특급'을 통해 골목상권과 종사자, 소비자가 상생하는 지역경제 모델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동연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플랫폼 경제가 발전하면서 우리 삶이 한층 편리해지고 있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과점적인 거대 플랫폼 기업이 등장해 시장이 왜곡되고 기술혁신이 저해되고 있고, 또 소비자와 해당 분야 종사자의 기여로 축적된 테이터에 기반한 이익도 적정한 재분배 없이 거대 플랫폼 기업이 독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이재명 전 지사가 시작한 '배달특급'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공공플랫폼을 확장해 '이재명 정책 노선'을 충실히 이어갈 의지를 분명히 했다.

먼저 기존의 배달플랫폼을 더욱 확장하고 강화한 '배달특급2.0'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20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누적거래액 1500억 원, 회원 75만 명을 돌파하며 전국의 많은 지자체들이 만든 배달 플랫폼 가운데 독보적인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개수수료 1%로 약 150억 원의 추가 수익을 소상공인에게 돌려주며 공공플랫폼의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김 후보는 '택시특급'을 새롭게 런칭할 계획을 밝혔다. 택시도 준 대중교통수단으로 간주해 버스, 지하철 등 다른 대중교통과 연계해 환승할인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지역화폐와 연동, 할인과 마일리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원스톱 교통플랫폼인 '모빌리티 특급'을 구축한다. 버스, 지하철, 택시, 공유자동차, 공유자전거와 킥보드 등 모든 공공교통수단이 원스톱으로 예약되고 지역화폐로 한 번에 결제되는 통합교통플랫폼이다.

김동연 후보는 "배달특급으로 대표되는 공공플랫폼은 취지에 공감하시는 도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호응으로 시장에서 자리잡아가고 있는 경기도의 소중한 자산"이라면서 "공공플랫폼 확대로 도민들께 더 많은 선택의 기회를 드리고, K-특급으로 더 풍부한 기회가 주어지는 경기도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