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키스 도날드슨, 인종차별성 발언으로 1G 출장 정지

등록 2022.05.24 08:0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MLB 사무국 발표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조시 도날드슨. 2022.05.22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에서 뛰는 조시 도날드슨이 인종차별성 발언으로 징계를 받았다.

MLB 사무국은 24일(한국시간) 도날드슨에게 1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벌금의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도날드슨은 지난 22일 벌어진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도중 상대 흑인 선수 팀 앤더슨에게 '재키'라고 두 차례 언급했다. MLB 최초 흑인 선수인 재키 로빈슨을 연상케 하는 말이었는데, 이를 들은 앤더슨은 인종차별성 발언이라며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도날드슨은 과거 앤더슨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스스로를 "오늘날의 재키 로빈슨"이라고 소개한 것을 떠올려 이같이 불렀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앤더슨은 물론 토니 라 루사 화이트삭스 감독까지 나서 도날드슨의 행동을 질책했다.

도날드슨은 MLB 징계에 억울하다며 항소의 뜻을 내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