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적 장애인 백골로 발견, 살해·암매장 4명 구속 기소

등록 2022.05.24 17:42: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김동영 기자 = 6일 오전 인천 남동구 간석동 한 주택에서 지적장애인을 살해한 뒤 경기 김포 대곶면 약암리 야산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을 받는 남녀 4명이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2022.05.06. dy0121@newsis.com


[부천·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20대 지적장애인을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남녀 4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부천지청(형사2부 강세현 부장검사)은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30)씨와 B(27)씨, 살인방조와 사체유기 혐의로 C(25·여)씨, 사체 유기 혐의로 D(30·여)씨 등 4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8~20일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A씨의 주거지에서 지적장애 3급인 E(28)씨를 주먹과 발로 폭행해 살해한 뒤 같은 달 22일 김포시 대곶면 약암리 부근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시신이 부패가 심하고 냄새가 나자 지난해 12월 22일 당일 렌터카를 빌린 뒤 E씨의 시신을 김포 승마산 입구 인근에 암매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지난해 9~12월 E씨와 함께 거주하면서 "E씨가 거짓말했다"는 이유로 지속적으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적장애라는 공통 분모를 가진 E씨와  33㎡(10평) 남짓한 공간에서 월세 35만원을 내고 살고 있었으며 월세를 제때 내지 못하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고 보다 못한 이웃주민이 관할 행정복지센터에 지원을 요청한 적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피의자 중 A·C씨는 지적장애가 있으며 B씨와 D씨는 수사과정에서 경계성 지적장애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E씨의 시신은 지난달 20일 낮 12시15분께 김포시 대곶면 약암리 야산에서 나물을 채취하던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E씨의 시신이 4개월 가량 부패가 많이 진행돼 두개골이 백골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E씨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특정하고 수사망을 좁혀 지난달 28~29일 인천지역에서 3명, 경북 경산에서 1명을 검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