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크렘린 "우크라 현실 깨닫고 요구 받아들여야"

등록 2022.05.26 20:0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키신저 '우크라 영토 양보론' 논란

associate_pic

[모스크바(러시아)=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22.05.09.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은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가 현실을 깨닫고 러시아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요구를 받아들이고 있는 그대로 사실상의 상황을 깨닫길 기다린다"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영토 일부를 넘겨야만 전쟁을 끝낼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현실주의 국제학자인 키신저 전 장관은 앞서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화상 연설에서 사태를 진정시키려면 전쟁 전의 우크라이나 영토 상황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러시아명 크림반도) 및 친러시아 세력이 공화국을 세운 동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을 되찾으려 해선 안된다는 지적이다.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협상에서 크름반도 자국 귀속 및 도네츠크·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독립 인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이상적인 결과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유럽 사이 일종의 중립국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키신저 전 장관의 주장에 강력 반발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서방 일각에서 제기되는 영토 양보 주장은 우크라이나의 등에 칼을 꽃는 격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