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음주운전 후 은퇴하고 일본 간 천기범, SNS에 사과문

등록 2022.06.28 19:32: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일본 B2리그 후쿠시마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삼성 천기범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은퇴한 농구 선수 천기범이 일본 진출 후 사과문을 올렸다.

천기범은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올려 농구 팬들과 서울 삼성 구단, 이상민 전 감독에 고개를 숙였다.

천기범은 지난 1월 음주운전으로 KBL로부터 54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고 은퇴를 결정했다.

그는 당시 인천 중구 영종도 운서동에서 음주운전을 하고, 경찰에 "대리운전 기사가 사고를 내고 도망쳤다"고 허위 진술한 혐의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천기범은 KBL에서 은퇴 후 5개월 만에 일본에서 새 소속팀을 찾았다. 전날 일본 B2리그(2부) 후쿠시마 파이어본즈는 천기범과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천기범은 이날 자필 사과문에 "부끄러운 잘못에 대해 뭐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몰라 은퇴 후 그저 조용히 자숙하며 지내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제 근황을 기사로 접하시는 분들께서는 제가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 사과하지 않았다고 느끼실 수 있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부족한 솜씨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고 적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천기범 사과문. (캡처=천기범 SNS)

이어 "저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저질렀다. 여기에 대해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평생 잊지 않고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며 "제 전부였던 삼성 구단과 KBL에 너무 큰 오명을 남기게 돼 괴롭고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당시 사건으로 삼성 감독직에서 물러난 이상민 전 감독에게도 사죄했다.

천기범은 "제 잘못을 같이 떠안아 주신 이상민 감독님께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죄송한 마음이다. 제 농구 인생을 이끌어 주신 큰 선배님이셨다. 평생 빚진 마음으로 살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일본행에 대해선 "타지에서 혼자라도 농구만은 계속하고 싶다는 게 유일한 바람"이라며 "죄책감과 후회, 부끄러움으로 마음이 무겁고 두렵기도 하지만 다른 길이 보이지 않아 선택하게 됐다. 잘못의 무게를 잊지 않고 성실히 살아가겠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