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지혁의 내야 안타, 유격수 한태양 실책으로 정정

등록 2022.06.29 19:35: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 통한 기록 정정 두 번째 사례

associate_pic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 (사진=롯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기록 정정을 통해 피안타 하나를 지웠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9일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해 정정된 기록을 공개했다.

해당 경기는 지난 23일 롯데와 KIA 타이거즈전이다.

3회말 선두타자 류지혁은 박세웅의 3구째를 받아쳐 유격수 방면으로 보냈다. 유격수 한태양은 포구 후 글러브에서 한 번에 공을 꺼내지 못했다. 두 번째 시도 만에 공을 잡아 1루로 뿌렸지만, 이미 류지혁은 1루에 도달했다.

당초 류지혁의 내야 안타로 기록이 됐다.

이후 박세웅이 기록 정정을 요청했다. 심의위원회는 심의를 거쳐 이를 한태양의 실책으로 정정했다.

그 결과 박세웅의 이날 피안타는 6개에서 5개로 하나 줄었고, 한태양의 실책은 1개에서 2개로 늘었다.

류지혁의 안타도 2개에서 1개로 조정됐다.

한편, 지난달 도입된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해 기록이 정정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1일 잠실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전에서 7회 한화 정은원의 내야 안타가 추후 LG 2루수 손호영의 실책으로 정정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