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비 지원

등록 2022.07.04 11:2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득 별 차등지원 최대 40만 원
심화평가 권고 판정받은 영유아 대상

associate_pic

광주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시는 건강검진 발달평가 결과 심화평가 권고 판정을 받은 영유아에게 발달장애 정밀검사비를 지원하는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사업은 발달장애로 확진된 영유아를 장애 아동 재활치료사업과 연계, 발달장애·뇌성마비 등 영유아의 장애 유병률을 낮추기 위한 것이다.

사업 대상은 영유아건강검진 대상자 중 ▲의료급여수급권자·차상위 계층 ▲건강보험료 부과금액 하위 70% 이하 ▲영유아 검진결과 발달평가(K-DST)에서 심화평가 권고로 평가된 경우다.

정밀검사는 검진기관에서 발급한 영유아 건강검진 결과통보서를 지참하고 보건소에 방문, 발달장애 정밀검사 대상자 확인서와 의뢰서를 발급받은 뒤 지정된 의료기관을 찾으면 받을 수 있다.

지정되지 않은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경우 본인이 검사비를 우선 지급한 뒤 보건소에 비용을 청구하면 된다.

지원비용은 발달장애 정밀검사에 직접 필요한 검사비와 진찰료 등으로 ▲의료급여수급권자·차상위계층 최대 40만 원 ▲건강보험료 부과금액 하위 70% 이하 최대 20만 원이다.

이달주 복지건강국장은 "영유아 건강검진을 통해 발달장애 유병률을 낮추고,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위해 보호자들이 건강검진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