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상회복' 서울 공항버스 이용 급증…"상반기만 18만명"

등록 2022.07.06 06:00:00수정 2022.07.06 07: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월 일평균 700명→6월 1900명대로 2.7배 증가
외국인 관광택시도 재개 2개월 만에 5000건 이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일상 회복세가 빨라지면서 공항 이용을 위한 관련 교통수단들의 이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공항 이용객이 약 2년만에 5만명을 기록하는 등 관광 재개 추세가 이어지면서, 공항 이동 수요도 증가하는 상태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공항버스, 외국인 관광택시 이용객수를 분석한 결과, 관광 활성화에 따라 점진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약 2년간 운행이 전면 중단됐지만, 해외여행, 비즈니스 등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용객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공항버스의 경우 올해 1~6월 상반기에만 18만명을 돌파했다. 특히 1월 총 이용객은 2만1947명, 일평균 708명이었으나, 노선 운행 재개와 수요 급증에 따라 6월에는 총이용객 5만7420명, 일평균 1914여명으로 늘어나는 등 약 2.7배(170%)가량 많은 승객이 공항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과도 대비했을 때 6월 일평균 승객수는 95%가 증가하는 등 2개월만에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운행 노선의 경우 현재 4개사, 15개 노선이 운행되고 있으며, 대다수 노선이 중단됐던 2020년~2021년도에 비해 점차 정상화 되고 있는 추세다. 공항버스의 경우 하늘길이 막힌 영향을 받아 확산세가 심각해져 대다수 노선 운행이 중지됐으며, 2020년 5월에는 이용객이 최대 99% 감소하는 등 어려움이 컸다. 최근에는 수요 증가로 점차 활력을 되찾아가고 있는 상태다. 

외국인 관광택시(인터내셔널 택시)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송을 재개해 현재 189대를 운행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 운행실적은 1321건을 기록했고 5월부터는 2095건, 6월에는 2328건으로 증가하는 등 월별 2000건대 수준, 2개월 간 누적 5000건을 돌파했다.

시는 대중교통 정상화에 이어 시민, 외국인의 편리한 공항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승객 변동 추이에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해외여행 증가로 공항 연계 교통 운영 상황도 점차 정상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제 관광, 증가하는 비즈니스 수요 등에 발맞춰 시민들에게 이동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