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팜한농 제초제 '테라도', 말레이시아 오일팜 시장 진출

등록 2022.08.08 17:3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팜한농의 위덱스(Widex) 입상수화제 로고. (사진=팜한농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LG화학의 농업사업 자회사 팜한농은 자사 ‘위덱스(Widex) 입상수화제’가 최근 말레이시아 오일팜(기름야자)용 제초제 제품으로 등록됐다고 8일 밝혔다.

위덱스 입상수화제는 말레이시아에서 올해 하반기 시범 출시 후 내년부터 본격 시판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는 오일팜 재배면적이 약 590만㏊(헥타르)로 인도네시아에 이은 세계 2위 오일팜 재배국이다. 오일팜에서 추출하는 팜오일은 식용 뿐만 아니라 생활용품, 의약품, 바이오연료 등의 원료로도 각광받고 있다.

'테라도'는 피리미딘다이온계의 새로운 제초제로 잡초의 엽록소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세포를 파괴함으로써 잡초를 빠르게 방제한다. 내우성이 우수해 비가 내려도 안정적인 제초효과를 발휘하며, 약효는 강력하지만 사람과 동물에는 피해가 없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작물이나 토양에서 빠르게 분해돼 잔류 위험도 없다.

테라도는 말레이시아에서 작물보호제 등록 기간을 1년이나 앞당겨 1년 6개월 만에 조기 등록에 성공했다. 팜한농은 테라도의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각국에서 기술 특허와 제품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일본, 중국 등 29개국에서 ‘테라도’ 기술 특허 등록을 완료했고, 미국과 호주 등지에서는 원제 및 완제 제품 등록까지 마쳤다. 현재 캐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5개국에서 제품 등록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학용 팜한농 해외사업담당 상무는 “전 세계 팜오일 생산의 25%를 차지하는 말레이시아에 테라도를 등록한 것을 발판삼아, 세계 최대 오일팜 재배국인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더 많은 국가와 작물을 대상으로 테라도의 해외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