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둔촌주공 현장 찾은 원희룡…"화물연대 불법행위 엄정대응"

등록 2022.11.30 16:07:59수정 2022.11.30 16:0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사중단 피해 점검…입주예정자 애로사항 청취
"시멘트 운송자, 조속히 업무 복귀해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재건축 건설공사 현장을 찾아 화물연대 운송거부 관련 건설자재 공급 차질 현황 등을 점검 하고 있다. 2022.11.30.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해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을 찾아 "정부는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30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원 장관 주재로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사무실에서 건설업계 관계자와 입주예정자가 참석하는 간담회가 열렸다. 원 장관은 레미콘 공급 중단에 따른 피해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현장 관계자와 입주예정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24일부터 계속된 집단운송거부로 시멘트 출하량은 평시 대비 10% 미만으로 감소했다. 시멘트 공급이 끊기면서 전국 레미콘 생산량도 29일 기준 평시 대비 8% 수준으로 줄어들어 건설현장에 레미콘 공급이 사실상 중단됐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46개 건설사, 전국 985개 현장 중 577개(59%) 현장에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다. 운송거부가 장기화할 경우 대부분의 건설현장이 피해를 입을 전망이다.

특히 주택건설현장은 전국적으로 200개 현장에서 공사가 멈췄다. 이번주 중 128개 현장의 추가적인 공사 중단이 예상된다. 또 건설공사 중단으로 일용직 건설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고, 제조업과 건축·전기·소방 등 건설분야 연관 업종까지 피해를 입을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둔촌주공 현장소장은 "현재 골조공사가 진행 중인데 25일부터 레미콘 공급이 중단돼 철근, 형틀 작업만 일부 진행되는 상황"이라며 "타설 중단이 장기화되면 공사가 전면 중단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입주예정자 대표는 "이미 공사비 분쟁으로 공사가 장기간 중단되면서 큰 피해를 입었는데,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따른 공사 지연으로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한다면 입주자들이 감당하기 어렵다"며 "공사가 빠른 시일 내에 재개되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바란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정부는 시멘트 운송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 운송업체 등을 통해 업무 복귀를 요청하고 있다"며 "오늘도 많은 운송자가 시멘트 수송에 참여하고 있는 만큼 내일까지 명령서가 차질 없이 송달된다면 물류가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건설현장도 조속히 정상화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정부는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시멘트 운송자 여러분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