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뼈만 앙상' 파인텍 굴뚝 노조원…언제·어떻게 땅 밟나

등록 2019.01.11 09:57: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자력 내려오기 곤란"…헬기 동원할 가능성
굴뚝농성에 단식까지…몸무게 50㎏도 안돼
전날부터 21시간 밤샘…6차례 교섭 끝 타결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 파인텍 대표 맡아
차광호 "부족하지만 합의…굴뚝동지들 생각"
김세권, 결연한 표정…"죄송, 큰 관심에 감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홍기탁 파인텍지회 전 지회장, 박준호 사무장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목동열병합발전소 굴뚝 농성장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9.01.01.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파인텍 노사가 11일 극적으로 임금단체협상(임단협) 타결에 성공하면서 굴뚝 위에서 426일 간 고공농성 중인 두 조합원이 언제, 어떻게 땅을 밟게 될지도 관심이다.

'스타플렉스 투쟁승리를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에 따르면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열병합발전소 75m 높이 굴뚝 위의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은 이날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에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 2017년 11월12일부터 농성에 돌입한 이들은 굴뚝 위에서 두 번의 새해를 맞았다.

두 조합원의 굴뚝농성은 지난해 성탄절 409일째를 맞으며 2015년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차광호 지회장이 세운 408일 고공농성 최장기 기록을 뛰어 넘었다. 앞선 다섯 차례의 협상 결렬에 지난 6일부터는 단식에도 돌입했다.

오랜 굴뚝생활에 단식까지 겹쳐 두 조합원은 현재 위험한 상태로 전해졌다. 지난 8일 굴뚝에 올라 두 조합원을 만난 긴급 의료단의 권고에 따라 물과 효소만 공급받고 있다.

최규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의사는 지난해 성탄절 이들을 검진했을 당시 "검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생각될 정도다. 청진기를 가슴에 대보니 뼈밖에 남아있지 않았다"고 우려한 바 있다.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이날 협상 타결 후 "(오전에 바로 내려오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며 "당사자의 상태가 어떤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안에 내려와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며 "자력으로 내려오기는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소방, 경찰 등과 시간을 맞춰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소방 헬기 등이 동원될 것으로 전해졌다.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의 상태를 밝히고 소회를 듣는 보고대회는 오후 3시께로 잠정 예정됐다.

앞서 이날 오전 8시께 파인텍 노사는 20여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합의서에 도장을 찍었다.

이날 공개된 합의서에 따르면 노조가 요구했던 대로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가 파인텍의 대표를 맡게 됐다. 조합원 5명을 업무에 복귀시키고 공장이 정상 가동되는 오는 7월1일까지 6개월 간 유급휴가로 100% 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오는 4월30일 안에 단체협약 체결도 약속했다.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차광호 지회장은 협상 타결 후 기자회견에서 "참 힘들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차 지회장은 "합의안은 부족하지만 합의할 수 밖에 없었다"며 "굴뚝 위에 있는 동지, 밑에서 굶는 동지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해리 수습기자 =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파인텍 노사 협상 타결 기자회견에서 차광호(왼쪽 세번째부터)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지회장과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합의문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지회장,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 강민표 파인텍전무이사. 2019.01.11. yunhae0925@newsis.com

이어 "오늘의 합의가 향후 좀 더 나은 길로 나아갈 시작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노동자의 기본적인 권리를 인정하며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해서 함께 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차 지회장은 "김 대표가 책임지는 부분을 가장 신경썼다"며 "다만 (합의서에)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가 아닌 김세권 개인으로 들어간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합의서에는 '회사의 정상적 운영 및 책임 경영을 위해 파인텍의 대표이사를 김세권이 맡는다’고 적혔다.

다소 결연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선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는 "그동안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많은  관심 가져줘서 감사하다"고 짧은 소감을 말했다.

파인텍 모기업인 스타플렉스는 2010년 스타케미칼(구 한국합섬)을 인수했고, 2013년 1월 돌연 직원들을 대량 해고했다.

한국합섬 출신인 차 지회장은 스타플렉스의 이 같은 결정에 반발하며 2014년 5월27일 45m 높이의 스타케미칼 공장 굴뚝에 올라 다음해 7월8일까지 408일 동안 고공 농성을 벌였다.

이후 노사가 단협을 체결하기로 극적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이 다시 굴뚝에 올랐다.
 
 jo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