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T 루키 소형준, 평가전서 합격점…강속구·변화구 점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2 11:37:14
KT, NC와 평가전서 패배
associate_pic
소형준 (사진 = KT 위즈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T 위즈의 '1차 지명' 신인 소형준이 코칭스태프의 마음을 흡족하게 했다.

프로야구 KT 위즈가 2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투산 키노 베테랑스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첫 평가전에서 0-4로 패했다.

KT는 외국인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를 시작으로, 소형준, 김민, 박세진, 김민수, 이창재, 이상동, 안현준, 하준호가 각각 1이닝씩 던졌다. 타선은 심우준이 선두타자로 나섰고 조용호, 황재균, 오태곤으로 중심 타선을 구성했다.

쿠에바스는 1이닝 1피홈런 1실점 투구를 기록했고, 소형준은 최고구속 148㎞의 직구를 앞세워 1이닝 무안타 2탈삼진 무실점의 쾌투를 선보였다. 작년 시즌 선발과 중간 계투로 활약했던 김민과 김민수도 각각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으며 안정감을 보였다.

타선에서는 2루수로 출전한 박승욱이 3타수 2안타의 좋은 타격감을 보였고 2번 타자 중견수로 나선 김민혁은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출루 능력을 뽐냈다.

입단 후 첫 실전 등판을 한 소형준은 "첫 등판이라 떨리고 설렜는데 초구가 잘 들어가며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며 "직구를 중심으로 투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테스트했고 올 시즌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맡겨진 역할을 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associate_pic
김민혁 (사진 = KT 위즈 제공)
김민혁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출루율을 높이기 위해,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오는 공에 집중해서 배트 중심에 맞히도록 훈련하고 있다. 첫 평가전에서 타격감이 좋아서 기쁘고 어느 타선에서건 최선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KT는 이날 평가전을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위즈 TV와 구단 공식 어플인 위잽(wizzap)을 통해 자체 생중계했다. 이른 아침에 진행된 생중계임에도, KT와 NC 팬들이 방송을 시청하며 관심과 의견을 표했다. 이 경기의 하이라이트 영상은 22일 오후 7시부터 위즈 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KT는 24일 애리조나 투산 에넥스 필드에서 NC와 두 번째 평가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