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이적 후 첫 실전 등판…홈런 맞고 2이닝 1실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08:36:17
장타 허용에도 위기 관리 능력 보여
associate_pic
[더니든(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6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여해 불펜 투구를 하고 있다. 2020.02.17.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나선 첫 경기에서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 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사사구는 없었다. 투구 수는 41개.

1회초 첫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맞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어 트레버 라르나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 3루에 몰렸다.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발휘됐다.

류현진은 윌리언스 아스투딜로에게 3루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는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고 후속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 선두타자 트래비스 블랜켄혼은 2루 땅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잰더 비엘에게 중월 솔로포를 맞아 실점했다.

비엘은 아직 빅리그를 밟지 못한 마이너리거다. 지난해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126경기에서 24홈런을 기록했다. 

더 이상 흔들리진 않았다. 류현진은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내고, 잭 라인하이머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예정된 2이닝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3회 마운드를 앤서니 배스에게 넘겼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뛰었던 류현진은 지난해 말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을 맺고 팀을 옮겼다.

'에이스' 역할을 맡게 된 류현진은 올해 개막전 선발 등판이 유력하다. 토론토 이적 후 첫 실전 등판이었던 이날 실점을 했지만 시범경기인 만큼 구위를 점검하고 몸 상태를 끌어 올리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한편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