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MLB 용품업체, 유니폼 대신 마스크·가운 만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7 10:32:28
코로나19 극복 위해 나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메이저리그 유니폼 제작 업체인 파나틱스가 마스크와 가운을 생산한다. (사진=마이클 루빈 파나틱스 대표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야구 유니폼'이 신종 코로나이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 최전선으로 간다.

MLB닷컴은 27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유니폼을 제작하는 업체인 파나틱스가 유니폼 대신 마스크와 가운을 만들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마스크를 비롯한 보호장구 부족 사태까지 빚어지고 있다. 이에 파나틱스는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협의, 선수용 유니폼을 생산하는데 사용되는 옷감 등으로 의료진이 사용할 가운과 마스크 등을 제작하기로 했다.

이들이 만든 보호장구는 펜실베이니아주에 배포되고, 미국 내 코로나19 최대 확산지가 된 뉴욕과 뉴저지로도 보내질 예정이다.

마이클 루빈 파나틱스 대표는 "마스크와 가운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이들을 지원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메이저리그와 협력하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메이저리그가 파나틱스와 함께 의료진과 응급 요원들을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 그들은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