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터널 끝 빛 보여…클로로퀸 요법 시도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12:33:46
"뉴욕에 뭔가 좋은 일 벌어져…167만명 검사"
"클로로퀸 대량 비축…강력한 신호 있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반(TF) 정례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주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가 감소한 것을 두고 "좋은 징조"라고 언급하며 "터널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2020.04.06.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현황과 관련해 "터널 끝에서 빛을 본다"라며 낙관론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CNN 및 NBC 등 각종 매체에서 생중계된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일이 일어나고 있다. 우리는 터널 끝에서 빛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날 회견을 시작하며 자국 내 코로나19 '핫스폿'인 뉴욕과 뉴저지를 거론, "'핫 존'이었지만 뉴욕에선 뭔가 좋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처음으로 사망자 수가 전날보다 적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건 좋은 사인일 수 있다"며 "어쩌면 병원의 (부담) 정도도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앞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며칠 동안 사망자 수가 처음으로 줄어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너무나 많은 사람이 죽었기 때문에 우리는 행복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이 끔찍한 바이러스로 인한 죽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가 한 모든 일을 자랑스러워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미국에선 167만명에 대해 검사와 결과 통보가 이뤄졌다"며 "그 어떤 나라보다 훨씬 많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급속 현장 진단 검사 키트'를 개발한 애벗래버러토리스를 거론, "위대한 회사"라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어마어마한 양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구매했다"며 "이는 위대한 말라리아 약이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효과가 좋은 강력한 약", "이 약은 루푸스에도 매우 강력하게 작용한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매우 강력한 신호가 있다. 현재 실험 중이기 때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보이지 않는 적'이라고 부르는 현재 우리에게 일어난 일(코로나19)과 관련해 이는 새로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만약 심장에 문제가 없다면 우리는 당신의 의사가 이를(하이드록시클로로퀸 요법을) 생각해보도록 하라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전날 회견에선 자신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했었다.

이에 이날 회견 말미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요법 효과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질문에 "우리는 수년 동안 이를 말라리아와 루푸스에 실험하는 걸 봐 왔다"며 "이건 강한 약이지만 사람을 죽이진 않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에겐 '에이, 몇 년 동안 기다리면서 실험해 봐"라고 말할 시간이 없다"며 "나도 그렇게 하고 싶지만,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나는 사람들이 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백신이 생기면 실험을 해야 한다"며 "우리는 백신이 끔찍한 영향이 없다는 걸 확실히 해야 한다. 그래서 오랜 기간 실험을 해야 한다"고 발언, 백신 개발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함께 이른바 '지팩(Z-Pak)'이라고 불리는 아지트로마이신 사용도 재차 거론했다. 그는 전날에도 두 약물 복합 요법이 코로나19에 취약한 폐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었다.

그는 "나도 연구실에 가서 한 2년 정도 실험에 시간을 보내고 싶다. 하지만 우리에겐 시간이 없다"며 "만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도움이 된다면 매우 좋다. 만약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우린 시도를 해 본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아울러 현재 총 2900만회 분량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비축했다며 "이를 다양한 연구소와 군, 병원에 보낸다"고 했다. 이어 "잃을 게 뭐가 있나"라며 "효과가 있다면 빨리 나서지 않는 게 부끄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