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공연 중단 22일까지 추가 연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09:33:19  |  수정 2020-04-08 09:46: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사진 = 에스앤코  제공) 2019.12.12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가 공연중단 기간을 연장한다.

홍보사 클립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14일까지 공연 중단한 일정을 22일까지 추가 연장했다"고 8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됨에 따른 조치다. 15~22일 공연 예매티켓은 별도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된다. 예매 취소 관련 안내 문자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현재 '오페라의 유령'에 참여한 128명의 배우와 스태프는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검사를 완료했다. 126명의 배우와 스태프는 음성 판정을 받고 지난 1일부터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진행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의 앙상블 배우는 치료에 전념을 하고 있다.

클립서비스는 "저희는 지금까지 정부의 방침과 원칙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자체적으로 더 할 수 있는 방안에서 검사 등 추가 관리를 하고 있다. 앞으로도 모든 대응은 정부 및 관련 기관의 방역 지침과 절차에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의 배우·스태프들과 관객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클립서비스는 "해당기관 역학조사단의 현장 조사 및 CCTV 등의 확인을 통해 무대에서 객석 1열의 거리가 5미터 이상이며, 무대와 객석의 공조 시스템, 백스테이지, 오케스트라 피트 등의 상세한 역학조사가 진행됐다"면서 "공연장의 안전성 즉, 무대를 통한 관객의 전파가 물리적으로 어려운 환경임을 검증했다"고 전했다.

또 "방역, 공조, 무대와 객석 간 거리 등 환경 상황은 전문가의 검진을 다시 한번 진행할 것이며, 배우와 스태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모든 수칙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초까지 부산에서 공연했다. 배우와 스태프들은 각자 호주, 남아공, 영국 등으로 돌아갔다가 지난달 초에 다시 입국해 14일부터 서울 공연을 시작했다. 이달 1일부터 1공연을 잠정 중단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