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곽민정, 문성곤과 교통사고 가해자 피해자로 첫 만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1 09:05: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 제2회 (사진= E채널 '노는 언니' 제공) 2020.08.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피겨선수 곽민정이 남자친구인 프로농구 선수 문성곤 선수와의 연애 이야기를 공개한다.

곽민정은 1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에서는 문 선수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이야기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골프여제 박세리, 땅콩검객 남현희, 배구쌍둥이 이재영, 이다영, 피겨요정 곽민정, 수영선수 정유인 등 멤버들은 첫 MT에 깜짝 출연한 유세윤, 장성규, 광희와 함께 바비큐 파티를 하면서 진실게임에 돌입한다. 

최근 녹화에서 곽민정은 남자친구 문성곤과 어떻게 처음 만나게 됐느냐는 질문에 "접촉사고가 났다"며 "내가 가해자, (문성곤이) 피해자였다"고 밝혔다.
 
또 "사고를 빨리 마무리하고 집에 갔는데 (문성곤이) 어떻게 전화번호를 알아내서 연락이 왔다"며 "운동선수이다 보니까…농구선수의 세 다리 네 다리 건너, 물어서 연락이 왔다"고 처음 연락을 주고받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마치 드라마 같은 첫 만남 스토리를 듣던 박세리와 장성규는 "관심 있었네" "완전히 꽂혔던 거다"며 호응했다.  

곽민정은 "오빠가 먼저 '괜찮으세요?'라고 묻더라"라며 "내가 부딪힌 건데…"라고 사고로 시작된 문 선수와의 러브스토리를 떠올렸다.

마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방불케 한 곽민정과 문성곤 예비부부의 더 많은 뒷이야기가 기대를 모은다.  

곽민정은 지난해부터 문성곤과 연애를 시작해 내년 5월 결혼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