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천연 고사리서 코로나19 치료 활성 성분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4 16:30:19
박길홍 고대 교수팀, 고사리 추출 성분 특허출원
코로나19 감염 세포서 바이러스 증식 억제 확인
광범위한 항바이러스 제재 사용 기대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4일 고려대 의대에 따르면 이 대학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지에이치팜과 공동연구를 통해 천연 고사리에서 코로나19 치료 활성 성분을 발견해 국내 특허출원했다.(사진 : 고려대 의대 제공). 2020.9.14.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천연 고사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인 성분을 발견했다.

14일 고려대 의대에 따르면 이 대학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지에이치팜과 공동연구를 통해 천연 고사리에서 코로나19 치료 활성 성분을 발견해 국내 특허출원했다
 
연구팀은 고사리 뿌리줄기 추출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성분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 성분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원숭이 신장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L타입에 감염시킨 뒤 고사리 추출물을 투여하고 항바이러스 효과를 관찰했다.

실험 결과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에 감염된 세포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이 억제됐다. 이 활성 성분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고 있는 약물보다 강력할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고사리 추출물이 레트로바이러스(retrovirus)의 DNA복제 효소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고사리 추출물의 인플루엔자 A형 감염 예방 및 치료효과는 이미 보고돼 있다.

이와 함께 연구진은 고사리 추출물이 인플루엔자, 인플루엔자 A형(H1N1), B형, C형 및 E형 간염, AIDS 등 오랜 기간 동안 인류의 건강을 위협한 여러 바이러스 감염 질환들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사리 추출물이 광범위한 항바이러스 제제로 사용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졌다. 아직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가 개발된 적은 없다. 

또 고사리 추출물이 미래에 출현할 독성과 전염력이 강해진 변종 코로나19의 예방과 치료에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활발해 예방 및 치료용 항체의 임상효과가 단기간에 감소하기 때문에 미래의 변종도 치료할 수 있는 예방 및 치료용 항체 개발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 성과가 앞으로 지속적으로 출현이 예상되는 독성과 전파력이 더욱 강해진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예방 및 치료제 개발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