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틱톡과 오라클·월마트간 합의 승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0 11:01:49
미 상무부 "틱톡·위챗 금지 1주일 연기" 발표
텍사스에 2만5000명 고용 새 회사 설립
오라클 12.5% 월마트 7.5% 지분 소유
associate_pic
[카라치(파키스탄)=AP/뉴시스]지난 7월21일 한 남성이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휴대전화로 소셜미디어 앱 '틱톡'을 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인기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이 오라클, 월마트와 제휴해 미국 회사를 설립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대해 "축복한다"고 밝혔다. 미 상무부도 20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틱톡의 미국 내 사용 금지를 1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020.9.20
[뉴욕=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인기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이 오라클, 월마트와 제휴해 미국 회사를 설립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대해 "축복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중 간 긴장 고조 속에 국가 안보와 개인정보 데이터와 관련한 프라이버시 우려를 들어 중국 소유의 틱톡을 겨냥해 압박을 가해왔다. 미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과 오라클-월마트 간 합의를 지지한다고 밝히기 하루 전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20일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계약이 최종 마무리되면 텍사스에 기반을 둔 새로운 회사가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 합의를 축복한다. 잘 마무리된다면 대단할 것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더라도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새 회사가 최소 2만5000명을 고용하고 미국인을 위한 교육전용기금에 50억 달러를 기부할 것이라며 "이는 내가 요구해온 것에 따른 그들의 공헌"이라고 말했다.

틱톡은 오라클과 월마트가 기업 공개(IPO) 전 새 회사 지분을 최대 20%까지 인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월마트는 이를 내년 안에 인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라클과 월마트는 각각 12.5%와 7.5%의 지분을 갖게 될 것이라고 이 회사들은 별도 성명을 통해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오라클은 틱톡의 모든 미국 사용자 데이터를 호스팅하고 컴퓨터 시스템을 확보해 미국의 국가안보 요건을 충족시킬 책임이 있다. 월마트는 새로운 회사에 전자상거래, 이행, 결제 및 기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은 성명에서 "틱톡과 오라클, 월마트의 제안으로 미국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고 틱톡의 향후 미국 내 미래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그동안 틱톡의 미국 사업장을 미국 기업에 매각하거나 아니면 폐쇄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는 또 다른 중국인 소유 앱인 위챗도 공략하고 있다.

미 행정부는 틱톡과 위챗 앱이 수집한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 정부와 공유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미국에 본사를 둔 틱톡이 "중국과는 아무 관련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틱톡은 1억명의 미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20일 오후부터 미국 앱스토어에서 틱톡을 금지할 것이라고 지난 18일 발표했다. 또 11월12일부터는 틱톡이 인터넷 서비스에 접속하는 것도 추가로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 상무부는 미국 앱스토어에서 틱톡에 대한 금지를 27일 오후 11시59분부터로 1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상무부는 위챗에 대해서도 비슷한 제한을 가하고 있다.

위챗 사용자들은 이러한 제약이 언론의 자유를 제한한다며 정부의 조치를 막아줄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위챗은 인스턴트 메시징, 소셜미디어 및 기타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포함된 일체형 앱이다. 미 정부는 위챗 사용자들이 "국가 안보 위협이 되지 않는 대체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기 때문에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