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시·청각 장애인 영상콘텐츠 제작자 21명 양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4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리어프리버전 제작교육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2020.10.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처음 시작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의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수료식은 이날 동국대학교 아이스페이스(iSpace)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배리어프리 영상은 기존의 영상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화자, 대사, 음악,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한글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되는 것이다.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은 애니메이션, 영화 등 자체 개발한 영상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제작자가 본인의 영상을 시·청각 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해보는 방식으로 4주간 진행됐다.

4주간의 교육기간 동안 애니메이션 '린다의 신기한 여행:파일럿 에피소드' 등 총 6편이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제작됐다. 교육과정에서 제작된 영상은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