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질병청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재현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14:56:49
"젊은층 집단감염으로 어르신·가족 피해 발생"
"모임·행사 자제…노래 자제·식기류 개별 사용"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지난 8월1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8.18. ppkjm@newsis.com
[세종·서울=뉴시스] 임재희 정성원 기자 =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 주말 핼러윈 데이(10월31일)에도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7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주말 핼러윈 데이와 관련한 대규모 행사 및 모임이 예상되고, (감염이) 우려된다"며 "최근 수도권 불씨가 여전히 있는 상황에서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재확산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활동력이 높은 젊은 연령층의 집단감염이 지역사회로 이어져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 가족에게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핼러윈 데이에 행사나 모임 방문을 자제하고,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행사나 각종 모임에 참석하지 않아야 한다"며 "단체모임 대신에 비대면·비접촉 모임을 적극 활용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불가피하게 방문할 경우 짧은 시간 머물러야 한다"며 "모임 후 증상 여부를 관찰하고,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모임 중 실내 또는 거리 유지가 어려운 실외에서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신체접촉과 침방울이 발생하는 노래 부르기 등을 자제해야 한다"며 "술잔이나 식기류 등을 개별적으로 사용하고, 음식물을 나눠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