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임상위 "매일 300명대 확진 계속되면 중환자 병상 일주일 뒤 소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4 11:20:09  |  수정 2020-11-24 11:47:08
"최근 2주간 수도권 신규 확진자 중 중환자 46명 발생 추정"
"12월 둘째주 수도권 중환자 병상 부족…자가치료 기준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주영수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 및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25. park7691@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  이연희 구무서 기자 =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중앙임상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300명대씩 발생하는 현 추세라면 1주 후 수도권 잔여 중환자 병상이 소진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로 인해 12월 둘째주에는 수도권에서는 가용 가능한 중환자 병상이 아예 없을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이런 추세로 계속 진행된다면 최근 2주 동안 중환자가 46명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주영수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장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에서 국립중앙의료원 개원 6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 추세로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증가한다면 12월 두번째 주부터는 수도권 중환자병상 부족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중앙임상위는 지난 8월14일 급격하게 퍼진 수도권 코로나19 1차 유행은 10월 초 일단락됐으나 2주 정도 소강상태를 보였고 10월20일부터 다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주 실장은 "11월10일부터는 증가양상이 급격히 빨라지고 있다"며 "11월10일부터 23일까지 2주간 수도권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총 2239명으로, 60대 이상 비율이 27.7%"라고 밝혔다.

60대 이상 고령층은 위중·중증 상태에 빠질 위험이 높은 연령대로, 11월21일 18.8%→11월 22일 21.1%→11월23일 17.5% 등 20% 안 팎의 고령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수도권 코로나19 1차 유행 시 사용했던 연령별 중환자 발생률은 50~59세 1%, 60~69세 4%, 70~79세 8%, 80세 이상 13%로 나타났다.

주 실장은 "이를 최근 14일 수도권 신규확진자에 적용하면 총 46명의 중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기준 수도권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수는 125개로, 지난 8~9월 수도권 코로나19 1차 유행 시 운영됐던 최대병상수 145개보다 약 20개 정도 적다.

주 실장은 "현재 남아있는 중환자 병상 수는 최근 14일간 환자발생 추이로 추정했을 때 1주 정도면 소진될 가능성이 높다"며 "수도권 1차 유행 때처럼 운영가능한 전체 중환자 병상 수를 145개까지 다시 확보할 수 있다면 추가로 1주 정도 시간적 여유를 더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은 12월 두 번째 주부터 중환자 병상 부족 사태가 예견되고 있지만 비수도권은 총 중환자 병상 수가 130개 정도 확보돼있고 잔여병상은 100개 정도 남아있다.

주 실장은 "병상 부족상황은 당분한 수도권에 국한된 문제로 보인다"면서 "중환자 치료능력을 가진 상급종합병원의 병상제공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중환자실 재원환자들 중 중증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는 일반병상으로 전원하거나 추가병상을 신설하는 작업, 코로나19 격리병상과 중환자 병상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의료인력의 개인보호구 적정화를 통해 간접적인 인력확보도 필요하다고 봤다.

환자들 역시 재택 자가치료 기준을 마련해 무증상·경증환자들이 활용할 수 있게 하고 중환자 병상에서 일반병상, 일반병상에서 생활치료센터, 생활치료센터에서 자가치료, 자가치료를 통한 격리해제로 의료체계 부담을 낮추는 방안을 제시했다.

주 실장은 "선제적으로 전달체계를 재정비하는 흐름을 선제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도록 각종 지침 개정과 인프라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면서 "6개 권역별로 진행 중인 '공동대응체계'를 서둘러 정립해 권역을 넘나드는 병상운영을 통해 중환자 병상 유동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