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국, 코로나19 격리 기간 '14일→7일'…CDC 새 지침 마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6:42:40
음성 판정 받았다면 7일·증상 없다면 10일 격리
associate_pic
[오번=AP/뉴시스] 미국 마인주(州) 오번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검역소에서 차량 한 대가 빠져나오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일(현지시간) 밀접촉자에 권장해온 14일의 자가 격리 기간을 7일로 단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2020.12.3.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노출된 이들에 권장했던 14일의 자가 격리 기간을 7일로 단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미국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일(현지시간)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14일의 자가격리 기간을 보내는 것"이라면서도 이 기간이 부담이 되는 이들을 위해 "수용 가능한 두 가지 대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CDC의 코로나19 대응 책임자인 헨리 월크 박사는 이어 "코로나19 진단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라면 7일의 격리 기간을,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접촉자의 격리 기간은 10일로 줄이는 방법"을 제안했다.

다만 격리 기간이 끝나더라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일반적인 방역 수칙을 2주일 동안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월크 박사는 "우리는 확산을 막고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해 계속해서 지침을 다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격리 기간을 단축한다면, 특히 이 기간 일을 할 수 없던 시민들은 경제적인 어려움이 줄어들고 덕분에 일상 방역을 보다 쉽게 수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크 박사는 "각 지역의 보건당국자들은 관할 지역의 상황에 맞게 CDC의 권고를 조절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19에 노출된 사람은 14일 동안 자신의 건강 상태를 면밀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CDC의 새로운 지침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밀접촉자가 10일간의 격리를 마친 후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감염시킬 가능성은 1%, 음성 판정을 받은 밀접촉자가 7일의 격리를 끝낸 후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가능성은 5% 미만이라는 자체적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내려졌다.

CDC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기 2일 전부터 2m 내의 거리에서 15분 이상 접촉한 이들을 '밀접촉자'로 분류하고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