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비판' 비유법 쓴 추미애…'꼬리곰탕·노무현' 언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9:17:46  |  수정 2020-12-03 09:22:52
추미애, 페이스북에 장문의 입장 올려
尹 직무복귀로 수세 몰린 상황서 나와
이명박 '꼬리곰탕 특혜 검찰수사' 언급
'사퇴설' 일축하며 "노무현 영전 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미애 법무부장관이 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 상황에 대한 입장문과 함께 올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2020.12.03. (사진=추미애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로 수세에 몰린 듯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다시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추 장관은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을 소환해 검찰과 윤 총장을 비판했다.

3일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이 글을 올린 것은 오전 8시 정각이고, 분량은 약 1290자다.

윤 총장의 직무집행정지로 검사들의 반발 성명이 쏟아져 나오던 지난달 27일 이후 엿새 만에 내놓은 장문의 입장이며, 윤 총장이 직무에 복귀한 지 이틀 만이다.

글에서 추 장관은 각종 비유적인 표현들을 사용해 검찰을 비판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표적수사를 벌인 뒤 승진과 출세 혜택을 보고, 퇴임 후에는 거액의 수임료를 받으며 부를 축적한다며 검찰 전관과 현직을 '카르텔'로 칭했다.

그는 "미리 수사의 방향과 표적을 정해놓고 수사과정을 언론에 흘려 수사분위기를 유리하게 조성한다"라며 "이미 혐의자는 법정에 서기도 전에 유죄가 예단돼 만신창이 되는 기막힌 수사활극을 자행해 왔다"고 말했다.

또 "표적수사를 자행하고도 부패척결의 상징으로 떠올라 조직 내에서 승진 출세의 가도를 달리고, 조직 밖으로 나가서도 거액의 수임료를 받고 막대한 부를 축적한다"면서 "전관과 현직이 서로 챙기며 선배와 후배가 서로 봐주는 특수한  카르텔을 형성하여  스스로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왔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힘을 키운 검찰이 수사와 기소 권한을 자의적으로 행사하고 정치세력화됐다며 '검찰당'이라고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김선웅 기자 = 추미애(왼쪽) 법무부장관이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서고 있고, 직무에 복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같은 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01. photo@newsis.com
추 장관은 두 명의 전직 대통령도 거론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한 점을 지적했다. 추 장관은 "무소불위의 대한민국 검찰이 힘 가진 자에 대해서는 꼬리곰탕 한 그릇에 무혐의를 선뜻 선물했다"며 "측근을 감싸기 위해서 지위를 부당하게 이용하고,  막강한 경제권력과 언론권력 앞에서는 한없는 관용을 베풀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대통령 당선인이던 시절 BBK 실소유주 의혹으로 특검의 수사를 받았다. 그런데 당시 특검이 고급 한식집에서 이 전 대통령과 꼬리곰탕을 먹으며 조사를 벌인 뒤 무혐의 처분해 특혜 논란이 일었다. 당시 특검에는 윤 총장이 파견되기도 했다.

추 장관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윤 총장의 직무 복귀를 전후해 들끓던 사퇴론을 일축했다.

그는 "이 백척간두에서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 그러나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다. 그렇기에 저의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라며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이다. 두려움 없이 나아갈 것이다.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다"며 글을 마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