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CIA 전 국장 "북한, 코로나19 장기화로 북미 협상 돌아올 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5 05:44:05
"바이든, 정상회담 대신 고위관리급 실무회담 추진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9일 북한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1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30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2020.11.30. photo@newsis.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존 브레넌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문제로 북미 협상에 돌아올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브레넌 전 국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화상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문제 타개를 위해 미국과 핵 협상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김정은 위원장을 좀 더 협조적으로 만들 수 있다"며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핵을 포기하는 일은 없겠지만 미국으로부터 현재 절실히 필요한 지원을 얻기 위해 협상을 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브레넌 전 국장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는 대북 정책에 관해 더욱 현실적인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며, 정상회담 대신 고위관리급 실무회담을 추진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과 진전을 보기 위해 북측에 장려책을 제공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수미 테리 CSIS 선임 연구원 역시 코로나19 사태를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북한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스스로 오랜 시간 고립에 들어가면서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평가했다.

테리 연구원은 북한이 최근 한국, 영국 등의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에 대해 해킹을 시도한 점을 거론하며, 북한이 백신을 얻기 위해 국제사회에 지원 요청을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주요 도발을 자제하며 바이든 행정부의 움직임을 지켜보겠지만 6개월 안에 어떤 메시지도 내놓지 않으면 다시 도발로 돌아설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