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주 통일촌 "대북전단 탓 벙커 생활…금지법 통과시켜야"

등록 2020.12.08 16: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기 파주시 군내면 통일촌 주민 일동 성명

"지하벙커에서 빵과 음료수를 먹으며 생활"

"주 소득원인 영농 활동을 할 시기 놓쳤다"

associate_pic

파주 통일촌 전경.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에 있는 통일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8일 국회를 향해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수 있는 법을 통과시키라고 촉구했다.

경기 파주시 군내면 통일촌 주민 일동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다시금 살포 행위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민통선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들(대북전단 살포 단체)의 행위가 자유롭지 못하도록 국회는 관련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주민들의 기본 생존권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북단체의 무책임한 대북전단지 살포로 인해 북한이 전단지 살포 장소에 조준사격을 실시한다 해서 주민들은 두려움과 공포에 떨었다"며 "민방공 대피소가 위치한 지하벙커에서 빵과 음료수를 먹으며 생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제로 인해 주 소득원인 영농 활동을 못해 시기 일실로 막대한 손해를 봤다"며 "삶의 터전인 마을로 진입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임진강에 위치한 통일대교가 통제돼 생활필수품도 구입할 수 없었을 뿐 아니라 학생들도 등교를 못하고 지하대피소에서 스스로 공부하며 생활했다"고 피해 상황을 소개했다.

이들은 "표현의 자유 때문에 단체의 행동을 탓할 수는 없다고는 하지만 어느 누구보다 더 통일에 대한 의지가 강한 사람들이 실향민과 군인 출신들이 거주하는 우리 주민들"이라며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고 생계수단인 영농활동 통제로 인한 시기 일실 지장을 초래하는 행위는 기본 삶조차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몰아갔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향해 "대북전단지 살포 단체는 지역 주민에게 마땅히 보상을 해야 한다"며 "이곳 주민들이 일상으로 돌아와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의식주 해결에 지장 받지 않도록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