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2020년 중국 2.3% 경제성장..."코로나 속 주요국 중 플러스 유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2:24:42
코로나19 조기 억제로 경제활동 정상화·경기회복 이어져
10~12월 4분기 성장률 6.5%로 예년 수준 복귀
작년 산업생산 2.8%↑ 고정투자 2.9%↑ 소비매출 3.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은 물가변동을 제외한 실질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고 국가통계국이 18일 발표했다.

신화망(新華網)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성장률이 이같이 대폭 둔화했다고 전했다.

중국 성장률은 3년 연속 감속하면서 톈안먼 유혈 사태 여파가 컸던 1990년 이래 3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까지 거슬러 오르면 44년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20년 10~12월 4분기 GDP는 전년 동기보다 6.5% 늘어나 7~9월 3분기 4.9%증가에서 확대했다. 시장 예상 중앙치 6.1% 증대를 웃도는 호조를 보였다.

4분기 GDP는 전기 대비로는 2.6% 증대했다. 시장 예상 중앙치는 3.2% 증가인데 실제로는 이를 하회했다.

중국 경제는 작년 코로나19를 조기에 억제하면서 경제활동을 재개, 투자 등 기업 부문이 경기회복을 이끌어 주요국 가운데는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유지했다.

코로나19가 직격한 작년 1~3월 1분기 중국 경제는 1992년 관련 통계를 시작한 후 분기로는 사상 처음 6.8%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 확산을 진정시키고 생산활동을 정상화함에 따라 투자와 수출이 증대해 성장률이 2분기에 플러스 3.2%로 돌아서고 3분기에는 4.9%까지 회복했다.

그래도 2020년 실질 GDP는 2020년의 1.94배에 머물러 중국 지도부가 내건 GDP 배증 목표는 실현하지 못했다.

2020년 주요 경제통계를 보면 공장과 사무실 건설 등을 반영하는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 대비 2.9% 늘어났다.

지난해 봄 이래 중국 정부가 인프라 투자를 가속하면서 국유기업의 투자가 증대하고 강재와 시멘트 생산도 호조를 나타났다.

반면 민간투자는 둔화하고 설비투자가 줄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 분기별로 3분기는 전년 동기보다 4.9%, 4분기는 6.5% 성장을 기록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고정자산 투자 중 아파트 건설 등 부동산 개발투자는 7.0% 증대했다. 코로나19 대책으로 금융완화가 진행하면서 풀린 자금이 금융시장에 유입해 1월부터 누계액이 6월에 이미 전년 동기를 상회했다.

외수를 나타내는 무역 가운데 수출은 2020년 3.6% 증가했다. 수출에서 수입을 차감한 무역흑자는 27% 대폭 늘어나 액수로도 사상 최고인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백화점과 슈퍼마켓, 전자상거래 등을 망라한 사회소비품 소매 총액은 39조2000억 위안으로 전년에 비해 3.9% 감소했다.

비교 가능한 1994년 이래 처음 마이너스를 보였다. 가계조사에서 드러난 소비지출도 실질로 4.0% 줄었다.

배경으로는 경제 정상화에 비해 소득 개선이 늦어졌다는 지적이다. 1인당 실질 가처분 소득이 신장률이 2.1% 머물러 6% 안팎이던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크게 떨어졌다.

산업생산은 2019년 대비 2.8% 증대했다. 투자 관련 원자재, 재택근무로 수요가 폭발한 컴퓨터 등의 생산이 기여했다.

작년 4분기 중국 성장률은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 올해는 작년 부진에 대한 반동으로 성장률이 대폭 뛰어오르면서 중국 당국은 대체로 8% 정도의 고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가 지역적으로 재차 기승을 부리고 있는 점에서 국부적인 이동제한이 소비 등 경제활동을 감속할 가능성은 여전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