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 110여개 박물관서 인문학 체험"…'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등록 2021.04.19 14:3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1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포스터 (사진 = ㈔한국박물관협회) 2021.4.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한국박물관협회(회장 윤열수)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문체부)와 함께 올해 11월까지 전국 110여개 공·사립·대학 박물관에서 초·중·고등학생과 성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은 박물관 콘텐츠에 관한 인문학적 해석을 기반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한국박물관협회가 2018년도부터 주관했다.

올해 우리옛돌박물관에서는 초등학생 및 가족을 대상으로 '스테이 홈! 플레이(Stay Home! Play) 옛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석조유물을 통해 다양한 상징문양을 알아보고, 외부유입 종료(유교, 불교 등)와 민간신앙과의 연관성 및 영향에 대해 알아보며 전통사회의 가치관과 문화에 대해 이해해볼 수 있다.

서울상상나라에서는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2050 미래명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가자들은 철학적인 질문들을 통해 나의 성향, 호불호, 가치관과 생각 등을 알아보며 정체성을 확립하고, 앞으로의 삶 방향을 설정해볼 수 있다. 또 새롭게 발견한 자아와 다양한 직업군과 연결해 표현하는 창의·예술적 진로체험이 가능하다.

한양대학교박물관에서는 중·고등학생과 성인을 대상으로, 특별전과 연계해 우주의 역사와 과학에 대한 기초개념을 배우고 관련 예술 작품을 감상한 뒤 직접 다양한 창작 및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우주, 어떻게 생겼을까? - 과학·역사·예술로 보는 우주'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참여자는 인문학적 사고를 높이고 예술 활동을 통해 우주와 나와의 관계를 상상해볼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각 프로그램은 다회차 심화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참가자는 참여 희망 박물관에 전화로 직접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운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