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나랑 하루종일 도서관에 있을래?"…中난징대 여성비하 광고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0 17:02:27
여학생 든 팻말에는 "나랑 하루종일 도서관에 있을래?"
남학생 든 광고판엔 "정직한 학생이 되고 싶니?"
난징대, 여성비하 논란 일자 광고 삭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국 난징대가 지난 7일 웨이보에 올린 대학 광고 사진으로, 한 여학생이 “나랑 하루종일 도서관에 있을래?"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쳐) 2021.06.10.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중국 명문대학인 난징대학교가 여학생들에게 대학 광고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게 했다가 여성비하 논란에 휘말렸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난징대는 중국판 대학수학능력시험인 ‘가오카오’를 맞아 지난 7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대학 광고를 게재했다.

난징대는 재학생 6명이 대학 광고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있는 사진을 웨이보에 올렸는데, 이 가운데 여학생 2명이 든 문구가 문제가 됐다.

한 여학생이 든 광고판에는 "아침부터 밤까지 도서관에 나와 함께 있고 싶니?”라고 적혔고, 다른 한 여학생이 든 손팻말에는 "내가 너의 청춘의 일부가 되기 원하니?"라고 쓰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국 난징대가 지난 7일 웨이보에 올린 대학 광고 사진으로, 한 여학생이 “내가 너의 청춘의 일부가 되기 원하니"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쳐) 2021.06.10.


다른 4명이 든 광고판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한 남학생이 든 광고판에는 "정직하고, 성실하며, 야심찬 난징대 학생이 되고 싶니"라고 적혔다.

한 네티즌은 웨이보에 “이 사진의 문제점은 여성을 누군가의 소유물처럼 취급한다는 것"이라며 "이 여성들이 (명문) 난징대에 가는데 성공했더니, 이젠 누군가의 청춘의 일부인가","말도 안된다"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난징대는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해 섹시한 남학생과 예쁜 여학생을 이용하지 말고, 학업의 질을 기반으로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일자 난징대는 해당 광고를 바로 삭제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광고에 대한 비판에 '과잉반응'이라며 성평등에 대한 심각한 대화로 이어질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난징대의 광고 논란과 관련해 중국 성폭력 반대 단체인 '청위산'은 “우리 문화는 사람들이 여성을 대상화하는 것을 묵인한다"면서 "우리는 여성의 독립성이나 동등한 권리를 존중하지 않는 광고를 거부한다"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