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신용보증재단, 영세 자영업자 채권 소각…5109명 재기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1 06:00:00
"영세 자영업자 정상적 경제활동 재기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올해 상반기 채권 소각으로 영세 자영업자 5109명의 재기를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대위변제 후 3년 이상 경과된 특수채권 중 채무를 모두 변제하진 못했으나 각종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통해 성실히 변제를 완료한 채권을 소각했다.

채무 상환능력이 없는데도 빚 때문에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웠던 영세 자영업자의 정상적인 경제활동 재개를 돕기 위해서다. 

주요 대상은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8~10년간 성실히 채무를 변제했거나 법원의 개인회생 절차를 통해 3~5년간 변제 계획을 성실히 이행한 후 면책받은 채무자, 파산 면책절차로 면책받은 채무자 등이다.

재단은 지난 2018년 제도를 도입한 이후 매년 2회 소각을 실시하고 있다. 향후에도 영세 자영업자가 새로 출발할 수 있도록 대위변제 후 3년 이상 경과된 특수채권 중 신용회복·개인회생·파산 면책이 확정된 채권을 순차적으로 소각할 예정이다.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은 "향후에도 성실 실패자에 대한 지속적인 재기 기회 부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민생 경제위기 극복 동참, 포용금융 실현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