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두산퓨얼셀-㈜STX, 연료전지 활용 공동사업 수행

등록 2021.07.06 14:1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갖춘 ㈜STX와 MOU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오른쪽)와 ㈜STX 박상준 대표가 ‘연료전지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두산퓨얼셀은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을 갖춘 ㈜STX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연료전지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서울시 중구 두산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 ㈜STX 박상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대응한다는 목표 아래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사업 ▲트라이젠(Tri-gen) 연료전지를 활용한 충전소 보급 사업 등의 협력을 약속했다.

스마트팜은 정보통신기술(IT)을 농업 전반에 접목해 작물의 생산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농장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천연가스(Natural Gas·NG)를 원료로 하는 연료전지를 스마트팜에 활용할 경우, 발생된 열을 온실의 냉난〮방시스템에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부산물인 이산화탄소(CO₂)를 CCUS 기술을 적용해 다시 작물에 공급함으로써 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다.

충전소 보급 사업은 두산퓨얼셀에서 개발중인 트라이젠 연료전지를 기존 주유소 등에 분산형 전원으로 공급한다. 트라이젠 연료전지는 도심에서 전기,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수소와 전기를 함께 충전할 수 있는 복합 충전소에 적합하다. 이 외에도 온수 공급, 지역 난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는 "에너지, 원자재 수출입, 해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STX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개발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트라이젠, 선박용 연료전지,  한국형 SOFC 등을 비롯해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수소 사회의 인프라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