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세계그룹, 스타벅스 지분 17.5% 추가 인수…최대주주 등극

등록 2021.07.27 12:1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0만주, 4742억에 취득…지분 67.5%로 최대주주
"고객·운영·파트너 처우 등 안정적으로 유지 발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지분을 추가 인수하고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취득 주식은 70만주이며, 취득 금액은 4742억5350만원이다. 이로써 신세계그룹은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67.5%를 보유하게 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1999년 이화여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연 이후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발전시켜왔다. 이후 한국시장에서 새로운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논의 끝에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잔여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인수하기로 했다.

지분 인수에 따른 한국의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해 온 대로 안정적으로 유지된다고 신세계는 밝혔다. 아울러 고객 서비스 및 파트너의 처우 등도 변함없이 유지·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은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협력 관계도 긴밀하게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추가 지분 인수는 지난 22여년간 미국 스타벅스와 함께 쌓아온 성과와 신뢰의 결과이자 성장의 시발점"이라며 "미국 스타벅스, GIC와 함께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여 새로운 미래를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스타벅스는 한국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신세계그룹과의 발전적인 협력을 꼽았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신세계그룹과 GIC가 고객, 파트너 및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스타벅스의 가치를 공유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스타벅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끊임 없는 혁신으로 괄목한 성장을 보여 준 신세계그룹의 파트너로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