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현직검사 동시다발 압수수색(종합)

등록 2021.09.28 18:52:26수정 2021.09.28 19:0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 '고발사주' 피의자
함께 근무했던 검찰 관계자 사무실도 포함돼
지난 10일엔 손준성 자택·사무실 압수수색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과천=뉴시스] 김지훈 김재환 하지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장 작성 등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현직 검사들을 상대로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벌였다.

28일 뉴시스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공수처는 손 전 정책관 등이 사용하던 PC와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공수처는 손 전 정책관과 지난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함께 근무한 성모 검사가 소속된 부산지검 서부지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측에 전달된 것으로 의심되는 고발장 작성에  손 전 정책관과 더불어 다른 검찰 관계자도 관여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7일 이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씨로부터 제출받은 자료가 추가 압수수색 결정에 영향을 줬을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공수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4·15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이 조씨에게 전달한 고발장 사진에 '손준성 보냄'이라고 적힌 점 등을 근거로 손 전 정책관이 '전달자'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중이다.

공수처는 지난 9일 손 전 정책관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등 4개 혐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그리고 같은달 10일과 13일에 손 전 정책관과 김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확보, 압수물 분석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손 전 정책관은 고발장을 작성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김 의원에게 전달한 적도 없다며 자신에 관한 혐의를 전면부인하고 있다. 손 전 정책관은 압수된 휴대전화 잠금 해제 등 수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지금까지 확보한 압수물의 분석을 대부분 마무리한 만큼, 이르면 이번주 중 손 전 정책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